toggle
2022-10-02

2022 10/2

그래, 나도 문맹이다

내 인생곁에서 언제나 묵묵히 살뜰하게 거침없이

나를 안아줄어든 것들은 바로

예술이고 문학작품 들이였다

할아버지 할머니 만나고 싶어요

내가 힘겨울 때 할아버지 생각나고

내가 두려울 때 할머니 생각나요

사람이 사는 길은 왜 이렇게도 철학…

나는 구름처럼 흰 흰 흰